충전 케이블 함부로 꽂지 마세요. 휴대폰에 꽂기만 해도 해킹되는 해킹 케이블이 대량 판매 중입니다 / [오목교 전자상가 EP.57]



겉보기엔 평범한 충전 케이블처럼 생겼지만 내부엔 해킹 칩이 장착된 케이블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피해자가 충전 케이블을 USB 포트에 꽂는 순간 해킹칩에 전력이 공급되고, 악의적 해커는 그때부터 원격으로 기기에 명령을 내릴 수 있습니다. 특정 프로그램을 실행하거나, 특정 사이트에 들어가거나, 웹캠이나 마이크를 켜고 이를 전송하는 것도 오직 이 해킹 케이블 하나만 있으면 가능합니다. 특히 기기 뿐 아니라 하드웨어 키보드의 입력값을 모두 훔쳐보는 기능이 포함된 ‘키로거’ 에디션의 경우, 키보드로 입력하는 모든 내용(아이디-비밀번호 등 개인정보)가 모조리 저장된다고 합니다. 이후 이렇게 저장된 데이터는 해킹 칩에 내장된 무선통신 기능을 통해 최대 2km 떨어진 장소에 있는 해커에게까지 전송될 수 있죠. 게다가 이 케이블은 ‘지오펜싱’ 기능을 지원하기 때문에 평소에는 일반적인 충전 케이블처럼 작동하다 악의적 해커가 접근할 경우 자동으로 특정이 기능이 켜지는 일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결국 피해자는 자신도 모르는 새 자신의 기기에 대한 통제권과 개인정보를 통째로 악의적 해커에세 빼앗길 수 있게 됩니다. 오목교 전자상가 팀에서 해당 케이블을 입수해 갖가지 기능을 실험해 봤습니다. 해킹 케이블의 무시무시한 위력을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세요!

source

Thông tin liên hệ:

Mạng xã hội:

Trần Tính

Xin chào mọi người tên tôi là Trần Tính, năm nay 24 tuổi. Sở thích đi phượt và xem phim phim một mình. Hiện là Blogger at mofficeviettel.com. Mạng xã hội: hahalolo.com/@trantinh, gab.com/trantinh

Trả lời

Email của bạn sẽ không được hiển thị công khai. Các trường bắt buộc được đánh dấu *